지리산자락 섬진강변 우리사는이야기

로아차 - 네이버 스토어

최근 Update

2024년 04월 17일(수)

등록번호 고객주문문의

[연재] 황토집 짓는 이야기 (18) - I.벽(벽체미장)
 로아차    | 2006·07·03 20:06 | HIT : 14,805 | VOTE : 3,745
ㄹ)벽체미장(맥질하기)

황토를 쌓아 올린 벽은 마르면서 수분이 빠져나가는 부피만큼 갈라진 금(crack)이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생긴 금을 메꾸어, 벽면을 곱게 만드는 것을 '맥질한다'라고 합니다.
(원래 사전적 의미는 초벽이나 재벽을 바른 다음, 고운 흙(매흙)을 이용하여 표면이 매끄러워지도록
바르는 것을 말합니다.)
황토벽의 두께가 20cm 이하라면 그렇게 갈라진 황토가 떨어져 나감을 걱정해야겠지만,
40cm 이상이다 보니 구조적으로 문제될 건 없습니다.


[다용도실-심야전기보일러의 온수통을 들여오고 나중에 쌓아 이렇게 허술합니다.]


위의 사진은 두께 30cm로 쌓은 후 한번도 손을 보지 않은 상태로 2년이 넘은 다용도실 외벽입니다.
보시다시피 손이 들어갈 정도의 커다란 금(crack)이 생겼지만 비바람에도 끄떡없고(?)
떨어져 나가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미관상 보기가 좋질 않고, 생활에 불편하기 때문에 매끈한 벽면을 만들게 됩니다.
그런데 그 수고가 때때로 벽체를 쌓는 것 이상을 필요로 합니다.
특히나 황토로만 금(crack)을 메꾸고, 벽체를 미장할 경우엔 몇배의 수고를 감수해야 합니다.
(황토에 강회나 백시멘트를 섞어 메꾸면 단 한번으로 감쪽같이 끝날 일인데도요.)

황토로만 메꾸는 경우엔 우선 커다란 금(crack)이 생긴 사이에, 밀어 넣을 수 있을 만큼 황토를 밀어 넣습니다.
큰 금이라면 잘 들어갈 것이고, 작은 금(crack)이라면 뾰족한 도구(못등)을 이용해 밀어 넣을 수 있을 만큼
밀어 넣습니다.
못도 들어가지 않을 정도의 작은 금(crack)이라면 고무망치(또는 우레탄망치)를 이용해 금(crack)주변을
천천히 두드려 줍니다.


                   [주변을 두드려주기만 하여도 작은 금(crack)정도는 쉽게 메꾸어 집니다..]
  
그리고 매끈하게 정리해 줍니다.
이렇게 해 놓아도 며칠 후면 다시 미세하게 금(crack)이 갈라집니다.
그럼 다시 반복하는 수 밖에는 없습니다.
참고로 저희 집 지을때에는 이런 작업을 내벽의 경우 대략 10 여회 반복하였습니다.

어느 정도 반복하다 보면 표면이 마르면서 생기는 실금(crack)이외에는 모두 메꾸어 집니다.

황토벽의 마감처리는 황토에 점성이 있는 천연재료를 섞어서 합니다.
여기에 들어가는 점성이 있는 천연재료는, 조사한 바로 우뭇가사리등의 해초를 이용하는 것과 느릅나무 껍질등의 점성이 있는 식물성 재료를 사용하기, 천연접착제(아교나 부레풀,녹말풀,천연고무등)을 이용하는 방법, 조개껍데기등을 태워 만든 천연석회를 이용하는 방법등 다양합니다.

이중에 저희 집은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우뭇가사리를 이용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서는 여러가지 실험이 필요하다고 보여지며, 몇가지를 응용 한다면 보다 좋은 방법이
도출 되리라 봅니다.
(저 역시 몇가지를 실험중이며, 이와 관련된 내용은 결과가 나오는대로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실제 작업과정은 앞의 [044.벽에 생긴 크랙 메꾸는 방법] 부터 [046.창틀/문틀 정리]까지를 참조하세요.
수리바위
평생 건강을 위한 수고로움이라 생각한다면 견딜만 하겠지요. 그러나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가르쳐 주어 고맙습니다.

06·07·07 14:07

수리바위
작년 언제인가 건축 총 소요 비용을 공개해 주신다 하신것 같았는데.....궁금합니다. 부탁 드립니다. 꾸우벅~~

06·07·07 14:11

송진환
머리나빠서 고생 많이 하는데 정말 수월하고 친절하게 설명하셔서 완전히는 아니라도 조금씩 감이 오네요. 훌륭하십니다. 뭐라고 감사를 드려야 할지..

06·07·24 14:08

로아차
너무 오랜만의 연재라 기다리신 분들께 죄송스럴 따름일 뿐입니다. 수리바위님...건축비용은 예전에 올린 계획서와 그리 많은 차이가 나지는 않았습니다. 그걸 참고하셔도 무방할듯 싶습니다. 다만,집 지을 당시와 현재의 물가와 시세차이는 감안하셔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송진환님...과분하신 칭찬 감사히 받겠습니다.

06·07·25 01:27

진돌이
감사합니다. 상세하게 연재해주셔서 저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봅니다.

06·09·04 18:35

김정호
정성에 감사드립니다

06·10·23 15:59

전희연
옥수수 전분을 적당한 비율로섞는다는 말을 들었는데 비율은 모릅니다.

10·02·27 10:27

  [연재] 황토집 짓는 이야기 (19) - 2.지붕(전병통&보) [5]  로아차 06·07·25 14410
  [연재] 황토집 짓는 이야기 (17) - I.벽(벽쌓기) [9]  로아차 05·10·10 1543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